작가노트
  나는 사진을 통해 과거의 순간, 기억들을 담아 추억한다. 과거의 경험, 그것에서 느껴지는 알 수 없는 아련함, 그리고 현재의 나 자신이 내 작업의 주된 주제이다.
 사진은 내가 선택할 수 있는 많은 매체 중 소중했던 순간을 남기기에 가장 좋은 매체임과 동시에 가장 사실적이고 생생한 기억이다. 사진이 전공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사진에 흥미를 가지게 된 이유는 내가 표현하고자 하는 주제, '기억의 재현'이라는 의미에 사진이라는 매체가 가장 잘 부합하기 때문이다. 또한 사진에는 촬영을 하는 나의 감정이 담기고 그것에 담긴 감정은 인화지를 통해 선택적으로 재현된다. 사진을 선택하고 화면에 펼침으로써 사진 속 풍경은 완전하게 나의 주관적 산물로 완성된다.
 나의 작업은 지나간 것들의 기억을 재현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따라서 작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재의 나에 의해 여과되고 선택되어진 기억들을 찾는 것이다. 사진을 촬영했던 당시와는 다른, 현재의 나의 기억에 담겨있는 것. 즉, 다시 돌아가고픈 과거나 혹은 다시 보고 싶은 사람들의 사진 속 모습들 중에서 현재의 내가 기억하고, 추억하고자 하는 것을 선택한다.
 선택된 사진이 인쇄되는 화면은 캔버스 위에 여러 겹의 한지를 붙이는 과정을 통해 구성된다. 그것은 나의 지나가버린 순간의 희미한 잔상과 기억들의 편린을 재생시키는데 매우 효과적이다. 또한 HD급 디지털 로 보급화된, 사진의 칼날같이 날카로운 사실적 이미지를 한지 위에 프린트함으로써 부드럽게 완화되어 수채화같은 느낌을 준다. 대량생산적인 디지털을 아날로그적 수공예품으로 다시 창출해낸다고 해야 할까. 사진의 지나치게 생생한 화면적 단점을 보완한 것이라 할 수 있겠다. 무한한 디지털 재료의 조각을 끌어와 유한한 작품으로 다시 태어나게 하는 작업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캔버스 위의 한지 하나하나의 조각들은 과거 기억의 조각들과 같다. 오랜 시간을 들여 켜켜이 발려진 조각조각의 한지들은 마치 그 동안 쌓인 나의 기억들처럼 두텁고 단단하다. 마지막으로 그 위에 현재의 내 기억에 의한 찰나가 덧입혀짐으로써 비로소 작업이 완성된다. 
 한장도 같은 무늬가 없는 한지들은 또다기 하나밖에 없는 작업이 되고 겹겹이 쌓여갈수록 시간은 깊어진다.
 나의 작업은 사진이다. 하지만 캔버스 위에 한지를 겹겹이 중첩시키는 작업을 통해 회화의 영역과도 연결 지을 수 있겠다. 회화와 사진을 넘나드는 무경계의 작업. 그것은 현재와 과거를 넘나들어 오늘과 어제의 경계를 사라지게 하고자 하는 나의 바람이다.

순간의 감성
  민준기는 작가의 개인적 기억 저장수단인 사진을 회화의 영역을 끌어들임으로써 회화와 사진의 영역을 넘나드는 작업을 한다. 마치 비 속에서 뛰쳐나온 듯 촉촉하고 몽환적으로 표현된 화면은 객관적사진을 주관적인 기억의 재현으로 변모시킨다.
 작업과정을 보면 작가가 직접 찍은 사진을 한지 위에 프린트하고, 프린트한 종이를 캔버스에 찢거나 오려 붙인다. 그 위에 바니쉬를 얹음으로써 견고하고 매끈하게 기억의 재현이 완성된다. 
 현대적 재현의 도구인 사진을 고전적 소재인 한지와 접목시키는 것은 작가 개인의 과거 기억을 현재로 옮겨오는 작업 의도와 일맥상통한다. 또한 민준기의 작업은 기계에만 의존한 것이 아니라 작가의 손이 들어간 점이나 화면의 평면성을 중시한다는 점에서 산업적인 재료를 이용해 복제가 불가능한 오브제로 창출한 예로 볼 수 있다. 
 민준기의 작업은 크게 세 가지의 카테고리로 구성된다. 도시, 자연풍경, 인물이 그것이다. 상하이, 요코하마, 서울의 남산 등을 피사체로 한 사진은 에드워드 호퍼의 싸늘하고 허무한 도시 공간을 담은 분위기가 이식된 것처럼 도시의 이미지를 작가의 개성어린 시각으로 재현하고 있다. 이것은 작가의 눈에 비춰진 현대인의 초상과 그들이 살아가는 차갑고 복잡한 도시 공간, 그리고 그 속에서 고요와 따스함을 간직한 자연에의 갈망을 담은 것이라 해석할 수 있다.
 사진을 통한 기억의 저장에서 시작된 민준기의 작업은 대형 캔버스에 꼴라주 된 화면을 통해 주관적으로 걸러진 영상으로 재탄생한다. 재미있게도 이것은 풍경이나 기억을 객관적으로 재현하기 위해 탄생한 인류의 발명품, 즉 사진의 본성을 달리하는 작업이다. 사진을 매체로 한 그의 작업은 기억의 재현을 목적으로 하고 있지만, 이것은 본래의 의도인 '객관성'을 담보로 하지 않고 오히려 철저히 주관성을 지향한다. 이것은 어쩌면 사진의 본 목적을 배반하고 배양해낸 특수성-편집적이고 주관적인 특성을 대변하고 있는 듯하다.